친칠라 근황

오랫만에 우리 칠라들의 사진들을 올려본다.


왼쪽귀에 상처가 살짝 있는 칠라가 달님이고

귀에 상처는 없지만 달님이에게 뜯긴 곳이

군데 군데 보이는 칠라가 멍군이다. ^^






가끔은 손에 타고 올라와 어깨에 올라가기도 하는데
너무 갇힌 공간에 있다보니 나를 탈출을 위한 수단(?)으로 생각하는 것 같아 아쉽다.
때론 케이지 안에만 있어야 하는 너네들에게 미안하기도 하고....

오랫만에 친칠라들의 사진을 담아본다~
신고

'Favorite Things > chinchilla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친칠라]멍군이가 많이 아파요.  (11) 2009.06.15
친칠라 근황  (23) 2009.06.04
[친칠라] 달님이와 멍군이 최근에는?  (28) 2009.05.12
[친칠라] 1시간 혈투 끝의 결말~!!!  (10) 2009.04.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