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포토에세이] 저 좀 돌봐 주세요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이젠 누군가에게 보살핌을 받기보다는
누군가를 돌봐야 할 나이에 가까워지고 있다.. 

그런데 정작 보살핌을 받고 있었을때는
그 고마움을 알지못했고..
누군가를 돌봐야 할 나이가 되어가니
누군가의 보살핌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해진다.

신고

'talk talk talk > 포토에세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포토에세이] 예민해지다  (13) 2008.02.21
[포토에세이] 저 좀 돌봐 주세요  (16) 2008.01.14
[포토에세이] 익숙함  (13) 2008.01.11
[포토에세이] 홀로서기  (21) 2008.01.11